경기침체와 불황으로  서민고통이 가중되는 가운데
김밥3줄에  1000원이라는  광고가 시선을 잡는다.

폭등하는 물가로 김밥1줄에 1000원이 넘어선지는 이미 오래전 일인데
김밥1줄도 아닌 3줄에 1000원씩 파는 곳이 있다니  서민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수없다.


하지만 막상 주문해서 나온 김밥은 긴 한숨을 나오게 만든다.
접시에 나온 김밥은  분명히 3줄이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김밥3줄이 아닌
한입 김밥 3줄이었다.

잠시나마  이렇게 싼집에서 식사를 할수있다는 기쁨도 잠시
물가폭등을  체감할수있는  김밥접시를 바라보는 서민들의
마음이 답답하기만 하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