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사는  안마만 치료는 의사에게

안마를 받으로온  유부녀를 상대로 못된짓을 하던  무허가 안마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11부는 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청소년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신모(54)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정보공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160시간 이수, 피해자에 대한 접근 금지 등을 명령했다.

무허가 안마사인 신씨는 2008년 11월 서울 중랑구 이모(48·여)씨의 집에서 치료를 빌미로

조모(69·여)씨를 안마하던 중 "호르몬을 빼내야한다며 이렇게 해야 몸이 낫는다"고 속여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마디로 치료를 빙자해 성폭행한 것이었다.


조사결과 신씨는 같은해 11월부터 12월까지 치료를 빙자해 조씨와 이씨, 이모(16)양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신씨는 같은해 5월 강원 춘천시 박모씨의 집에서 침 시술을 하다 금반지(시가 200만원) 를 훔치는 등 같은해 11월까지 2차례에 걸쳐 모두 520만원 상당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도 기소됐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닭품은 개 2012.03.28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AV에나 나올법한 일이벌어지다니
    안마사면 안마나 할것이지 어이없네...

  2. 샤브샤브 2012.03.28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 안마사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