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살길 바래

농구선수 서장훈과 오정연아나운서의 이혼조정이  결국 성립됐다.

 


서장훈-오정연 부부는 4일 오전 10시 변호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정위원회에서

양 측의 제안이 서로 받아들여져 최종 조정이 성립됐다.

최종 조정이 성립했다는 것은 서로 간 이혼에 합의했다는 것으로 결국 두 사람은

2009년 이후 3년 만에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또한  조정과정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재산분할과  위자료 문제도 원만하게 합의된 것으로

여지고있어 추후 재산분할과 위자료문제로  추가 소송은 진행되지 않을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돌싱으로 돌아온 서장훈 오정연 부부의 이혼합의 소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결혼은 해도후회 안해도 후회라며  남남이된 두사람이 행복하기를 바랬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