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아파트) 생활이 보편화되며

단지의 유지관리를 맡고있는  관리사무소 직원들의 불친절 문제가

입주민들 사이에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입주자대표회와  위탁관리사의

대책이 시급하다.

 

 

 

관리사무소 민원은  주로 관리과장과 기전주임이 세대를  방문해 처리하게

되는데 서비스 마인드의 부재로 완벽한 민원처리가 이루어 지지않아

세대에서 불친절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고  민원 발생의 단초를  제공하고있다.

 

누구를 위한 관리사무소인가?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관리사무소 직원을 위해 존재 하는것이 아니다.

아파트단지의 전기시설이나 수도시설을 비롯한  공용부분의 시설보수와 유지관리를 목적으로 

관리사무소는  존재한다.

 

하지만  공용부분의 관리만  할수없는 것이 관리사무소의 현실이고 단지에 영선기사를 두어 

세대 전용부분 민원처리를 하기에는 주민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에  대다수의 아파트에서

공용부분과  전용부분을 함께  관리할수밖에 없는것이  현실이다.

 

우리는 잘하고있어  스스로 평가는 위험해

 

관리사무소 직원의 불친절 문제는 직원들의 마인드가 문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100만원의 급여를 받는다면 100만원 만큼만  일하겠다는  의식이 문제이고

주민과의 소통부재  즉 사무적인  민원처리가 문제이다.

 

 

관리사무소에 접수되는  민원중  관리사무소에서  해결할수없는  민원들도 상당부분 

접수되고있다.

이런경우  민원처리에 있어 사무적으로 접근해 민원처리를 하는것보다  감성적으로 접근해

입주민의 입장에서 공감하며 소통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관리사무소는

주민과의 마찰이 많은 관리사무소 특성상  직원 이직률이 매우 높은 편으로

근무단지나 위탁관리사에 대한 직원들의  소속감이나 책임감이  매우낮다.

 

특히 관리단지의 근무기간이  오래된 직원을 중심으로 직원들  스스로

입주민 민원처리에 있어 잘하고 있다고 평가를 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관리사무소 제반운영이나  민원대응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한 평가는  직원들이 하는것이 아니라

서비스의 실수요자인  입주민이 한다는  부분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결국 본인들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더라도  주민평가가 나쁘게 나온다면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감성과 소통으로 주민마찰 줄여야

 

아파트 단지 관리에 있어 대표적인 악성 민원인 직원들의 불친절 문제는 앞서 지적한 데로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어떤  마인드를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달라질수있다.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민원을  해결할때  어떤 마인드로  접근하느냐에 따라  입주민의 평가는

극명하게 나누어지기 때문이다.

 

진정성이 느껴지는 대응으로  사무적인  업무처리를 하지말고  입주민의 입장에서  입주민과

소통해야 관리사무소에 대한  불신과 불만을 바꿀수있다.

 

또한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관리단지에 대한 애정  그리고 나보다는  우리라는 마음가짐으로

세대민원을  처리한다면 입주민의 신뢰회복과  불친절 민원을  해결할수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