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로 큰 충격을 안겨준 방송인 고영욱의 과거 행적들이 밝혀지며

고영욱에 대한  비난이 늘어가고 있다.


20일 방송된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 과거에 고영욱을 만난 적이 있다고 밝힌

여성이 출연했다.

 

 

여성은 "당시 24세였다며 난 연예인 지망생이 아니었고 사람들과 함께 있던 한 술자리에서

고영욱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전화번호를 물어봐서 가르쳐줬더니 종일 새벽까지 전화가 왔다"며 "시간도 늦고 자리도

이상한 자리 같아서 안 나갔다며  그 이후에 지속적해서 연락이 왔고 작업실이라고 해서

갔던 곳이 지금 이야기가 나온 오피스텔 같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고영욱의 평소 행실을 "문란하다"고 표현하며  자신과 만났을때도

자연스럽게 술을 먼저 마셨고 기사에 나왔던 행동들을 내게도 했다며 하지만 그러고 나서 바로

연락을 안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용산서 관계자는 "고영욱에 대한 2차 조사와 피해자 조사를 통해 상당 부분 증거자료가

확보되 사전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죄값은 달게받아야 2012.05.21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영욱 까도까도 끝이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