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최성수가  사기혐의로 자신을 고소한 선배가수 인순이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가수 최성수는 선배가수인  인순이에게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했었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3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백방준)는 인순이가 고급빌라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원금과 수익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최성수씨 부부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 "혐의를 인정할만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당사자 조사와 사건기록을 검토해본 결과 최씨 부부의 혐의를 인정할만한 증거가 없다는 말이다.

 


앞서 인순이는 지난해 11월 최성수 부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인순이는 소장을 통해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흑석 마크힐스'를 신축하고 분양 및 관리하는

과정에서 수십억 원을 투자했지만 원금과 수익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흑석 마크힐스는 오리온 그룹의 계열사 메가마크가 시공한 최고급 빌라로 최성수의 부인

박모씨의 업체가 시행을 맡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성수 측은 무혐의가 확정된 후 보도자료를 통해 '진상이 규명돼 다행이라며 인순이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등 민·형사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최성수 인순이의 본격적인

쩐의 전쟁이 시작되었음을  알렸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쩐의전쟁 2012.06.01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돈앞에 선후배가 없네요

  2. 미래소년코난 2012.06.03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사 새웅지마 돈앞에 뭐가있겠어요
    부모형제도 없는것이 돈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