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전 6시40분께 인천 서구의 한 여자 고등학교 건물 1층 당직실 입구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A(16·여)양이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 B(61)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서 "학교 순찰 중 A양이 당직실 앞 바닥에 쓰러진 채 숨져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숨진 A양은 하의가 벗겨진 채로 숨져 있었으며 인근에서 '미안하다'라고 쓰여진 메모지를

발견됐다.

숨진 A양은 평소 우울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이 학교 건물에서 떨어진 뒤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몸부림 치는 과정에 하의가

벗겨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통에 몸부림치는 과정에서 하의가 벗겨졌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며  치마나 바지 단추가 풀려도 신기하다 할판인데 이것이 여고생의 죽음을  

라보는 경찰의 수사 시각인지 의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휴ㅠㅠ 2012.06.16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