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장 김여사에 이어 졸음운전으로 현금수송차량을 들이받아 직원을 사망케 한

`부개동 김여사`가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 운전자가 음주운전 후 `돈 좀 있다`며

상대방 운전자와 경찰에게 욕설을 퍼붇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와 네티즌의 질타를 받고있다. 

지난 22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욕여사랑 음주사고, 후 욕설 및 차량 파손`이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에 게재됐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블랙박스 동호회에 처음 게시된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21일 밤 10시 30분경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 왕복 2차로에서 좌회전을 위해 정차한 차량이 직진하던 차량과 추돌했다.

사고는 두 차량 모두 사이드미러만 파손될 정도로 경미했다.

 

문제는 사고 후 접착사고 문제를 이야기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글쓴이는 "운전 중 일부 본인 사고 과실은 인정한다"며 그 후 운전자 여성에게서 알코올 냄새가 나 "음주하셨냐"고 물으니 "치킨이랑 좀 먹었다고 자백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음주수치 측정 결과 해당 여성 운전자는 면허취소 수치가 나왔다.

하지만 여성 운전자는 인정하지 못하겠다며 2번 음주수치를 측정한 뒤 봐달라고 애원까지 했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그가 게시판에 올린 5개의 영상에는 사고가 발생하는 순간부터 경찰이 출동, 음주측정하는 모든

장면이 담겨 있다.

이중 한 동영상에서는 음주운전에 대해 글쓴이가 여성 운전자에게 훈계하자 욕을 하며

"XX, 그게 뭐 어때서. 나 돈 좀 있어"라고 막말을 퍼붙기도 했다.

여성 운전자의 딸이 말렸지만 막말과 욕설을 멈추지 않았다. 글쓴이는 "계속 욕설을 한 뒤 돈 좀 있다며 배짱을 부리더라"며 "고등학교 2학년인 딸과도 다툰 후 경찰관과도 싸웠다"고 말했다.

사건을 담당했던 화성 우성파출소 관계자는 "당시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봐달라고 말한 것은 사실"이라며 "음주운전에 관한 법대로 처리했다"고 털어놨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