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진난만한 귀여운 오리새끼들에게 정신이 팔린 20대 여성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있다.

 

 

그녀가 잠시  새끼오리들에게 정신을 파는 사이 능숙한 솜씨로 그녀의 가방에서 지폐를 꺼내는

엄마오리의 모습에서 프로의 냄새가 난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