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권력자 김정은이  자본주의 중심인  미국한복판에  광고 모델로 등장했다.

 

최근 결혼 사실이 알려져 국내외에서 뉴스의 중심으로 떠오른 김정은 위원장은 본의아니게

상업용 광고모델로도 등장해 그 유명세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화제가 된 ‘김정은 광고’는 불건전한 만남을 목적으로 하는 채팅 회사에서 제작했는데

광고를 보면 박수를 치고 있는 김정은의 모습을 배경으로 ‘불륜을 보장한다’

(Affairs Now Guaranteed)는 문구가 적혀있다.

 

특히 화살표로 김정은 위원장을 가르키며 ‘당신이 이렇게 생겼더라도

(Even if you look like him)라고 씌여있어 한마디로 조롱하는 느낌도 준다.

 

지난 25일(현지시간)부터 이 광고를 시작한 애쉴리매디슨닷컴의 노엘 비더맨 사장은

“북한의 지도자가 신뢰감이 없다는 것에 착안했다.” 면서 “김정은도 바람을 피울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흥신소 2012.07.28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은아 광고료는 받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