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직업을 사랑하는 시스타 효린의 열창에 진정성이 묻어난다.

어느 무대건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모습에서 프로의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