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스타를 꿈꾸며 연예계에 발을 들여놓지만  스타로 성공하는것은  로또

당첨보다도 어려운것이  현실이다.

 

수많은 별이 뜨고 수많은 별이 지는 연예계에서  올바른 인성을 갖춘 연기자를 만나기란

쉽지않은  상황속에  배우 한지민의 학창시절 성격과 인간성에 대한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한지민 중학교 고등학교 동창이 말하는 한지민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글은 배우 한지민의

학창시절 모습을 잘 설명해 주고있다.

 


글은 “한지민 중고등학교 동창생이다. 지금은 연락 안하고 산다. 학창시절에도 그냥 바른

모범생의 전형이었다”고 시작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얼굴 때문에 시기하던 노는 여자애들이 루머 만들려고 노력했다.

중학교 때도 반대항 소프트볼하는데 공 잘못 맞아서 눈가가 살짝 찢어져서 피나는데 그거 보고

박수친 애들도 있었다. 왜냐면 인기가 너무 많았어서”라고 덧붙였다.

 


또 “공부도 항상 반에서 5등 안에는 들었고 글짓기도 잘하고 그림도 잘 그렸다. 고등학교 때도

공부 항상 상위권에 있어서 선생님들이 다 예뻐했다.

그때 CF며 광고도 찍고해서 그거 경력이면 웬만한 연극영화과 넣을 수 있었을텐데, 복지학과

가고 싶다고 공부해서 서울여대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지민의 인성이 드러나는 부분도 있었다.

글쓴이는 “그리고 반에 정신지체를 앓아서 잘 씻지도 않고 막 혼자서 중얼중얼하는 애가 있었다. 애들이 싫어하고 피하고 나도 피해다니고 그랬는데 걔한테 웃으면서 인사하는 애는 한지민 밖에

없었다.

 

15년 전인데 아직도 기억난다.

어쨌거나 복은 짓는 만큼 받는다고, 한지민 보니까 딱 그렇다”라며 마무리했다.

 

 

연예인으로 데뷔하면  과거 자신의 이력을 세탁하고 화면앞에서 설정된 바른모습만  보여주는

일부 연예인의 모습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자신의 과거는 세탁한다고 없어지는것이 아닌데...

티아라 왕따논란으로 연예인의 인성이 다시금 강조되는 시기에 한지민의 학창시절이 더욱

돋보이는 이유는  그녀의 가식적이지 않은 삶이  팬들의 마음에 전해지기 때문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스코스 2012.08.19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디 롱런하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2. 주면함례 2012.08.19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드문 좋은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