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공무원등 3명이 불구속 기소되 충격을

주고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김현철 부장검사)는 4월8일 오전 4시30분께 서울 노원구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혼자 온 B(19·여)씨를 즉석만남(부킹)을 통해 만난 뒤 룸에서 함께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로 공무원 A(30)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친구관계인 이들은 힘으로 B씨를 제압하며 변태적 성관계를 가진 뒤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또 강제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들의 신분이 확실하고 도주의 우려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공무원인 A씨는 합의 하에 B씨와 성관계를 가졌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최근 잇따라 발생하는 성폭력 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는데

모범을 보여야할 공무원이 시민을 상대로 성폭행을 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읺는다며   파면을

비롯한 엄중한 징계를 요구하고 있어  문화체육관광부의 대응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