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은경이 명예회손으로 한의원을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자신이 다녔던 한의원 관계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배우 신은경 씨를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신 씨는 어제(5일) 오전 검찰에 나와 두 시간가량 자신의 피해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전했다.

 


신 씨는 지난해 6월 양악수술을 받고 부기가 빠지지 않아 A씨가 운영하는 한의원을 찾았는데

한의원 측이 마치 자신이 진료를 받고 완치된 것처럼 홍보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며

올해 초 A씨 등을 고소했다.

 

한편 신은경은  양악수술후 방송출연에서  양악수술의 위험성을 말하며  두번다시 하고 싶지

않다며 양악수술은 죽을수도 있는 위험한 수술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의손 2012.09.06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은경이 열받을만 하네
    잘해결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