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카쿠 열도에 전운이  감돌고있다.

 

만주사변 81주년이 되는 18일 중국 전역에서 격렬한 반일 시위가 이어졌고

바다에선 중국 어업감시선과 일본 순시선이 충돌 직전 상황까지 갔다.


 


일본 교도통신은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등 중국의 125개 도시에서 이날 반일시위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일본대사관 부근에는 아침부터 시위대 1만여명이 몰려 일본의 댜오위다오 국유화 조치에 항의했고, 상하이에서는 1만 7,000여명이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시위에 참여했다.

 

베이징 시위대는 계란과 물통을 던지며 대사관 진입을 시도했으며 일장기와

일본 총리 사진을 불태웠다.


 


일본 NHK방송은 센카쿠 해역과 중국 접속수역에 이날 하루 중국 해양감시선 10척과 어업감시선 2척이 진입했으며 이중 3척은 일본영해까지 들어왔다고 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40㎜ 기관포를 장착한 1,000톤급 대형 순시선을 파견했다.

선전위성TV 등 일부 매체는 중국 동해함대가 다수의 핵잠수함을 센카쿠 해역으로

보내 경계 태세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파국으로 치닫고있는 중국과 일본의 영토분쟁을 보며  국지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쳤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