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세 하락기인 요즘  아파트 부녀회가 집값 담합을 조직적으로 조장하는 일이

6년 만에 반복되고 있다.

특히 집값이 많이 내린 수도권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이런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시의 A 아파트에는 최근 이 아파트 부녀회 이름으로

33평 주택을 3억원 이하에 내놓지 말자'는 게시물이 붙은것으로  확인됐다.

 


이 아파트의 시세는 33평(105㎡) 기준으로 3억1천만원으로  지난해 10월 3억5천만원이던

1년 만에 11.4% 하락했다.

또한 부녀회는 `급전이 필요하면 연 2.5%의 저금리로 빌려주겠다'고 했다고 이 아파트

입주자들은 전했다.

입주자 박모(34)씨는 "정 힘들면 부녀회에서 생활자금을 빌려줄테니 아파트를 싼값에 내놓지

말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편 부녀회의 이런 조직적인 담합행위를 현행 공정거래법으로 처벌할 수는 없다.
공정거래 위원회 관계자는 "공정거래법은 담합 행위의 주체를 사업체나 사업자 단체로만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부녀회의 급전 대출은 엄밀히 보면 대부업이나 사금융에 해당할 수 있다고 금융감독원

판단했다.

 

누구도 피해 갈수없는 부동산 대세 하락기

넘쳐나는  하우스푸어로 경제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아파트 부녀회가 급전까지 빌려주며

집값하락을 막는모습이 우리경제 현실을 말해주고 있어  씁함을  감출수없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