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장훈이  자살을 예고해 팬들이 초비상이다.


김장훈은 5일 오후 미투데이에   또 한번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제 깼습니다. 매니저 애들이 제 글을 지웠네요.

해킹을하다니ㅎ. 건강채기라는 문자들이 고맙고 웃기네요. 어차피 건강문제가 아니라

마음문제인데 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장훈은 "이 순간까지 정신이 몽롱합니다. 거짓말하기 싫고요. 그거맞아요. 퇴원하는

대로 다시 끝냅니다. 매니저들 수습하지마삼"이라고 적어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 그는 "딱 하나만, 독도 때문에 지친 거 아닙니다. 그럼 독도한테 너무…. 오히려 독도

때문에 그나마 버텼는데 미안하죠 절대"라며 "사람 때문에 지친 거죠. 사람 같지 않은 사람들.

결국 손바닥으로 하늘을 못 가리겠죠"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장훈은 같은 날 새벽 미투데이에 "몸은 쓰러지는데 정신은 뚜렷. 지금 잠들면 내일 아침에 못 일어날 수도. 약을 너무 먹었나 봐요. 미안해요. 아까까지도 오랜만에 내 사랑하는 엄마도 보고 사람들 만나 앞으로의 희망을 얘기했는데. 제가 무너지네요. 혹시라도 내일 아침 일어나면 그때

저는 완전히 잘 살기. 믿는 이들의 배신에 더는 못 견디는가 봅니다. 미안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끝까지 이겨 냈어야 하는데 결국 못 이기고 무너져서 정말 미안하고요. 혹시라도 저 너무

욕하지도 말고. 상심하지 말기. 형이 미안하다. 간다"는 글을 덧붙여 자살을 암시하는 것 아니냐는 팬들의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이와 관련 그의 소속사 측은 "자살을 암시하는 글이 절대로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장훈이 직접 "거짓말하기 싫고요. 그거 맞아요"라고 밝혀 팬들의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김장훈의 말들중 "사람 때문에 지친 거죠. 사람 같지 않은 사람들. 결국

손바닥으로 하늘을 못 가리겠죠"라는 말에 주목하며 김장훈이 말한 사람이 싸이 아니냐며 

최근 불거지고 있는 김장훈과 싸이의 결별설에 무게를 두고있어 진실에 대한 의혹이 커져가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