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 중국소녀의 사연이  대륙을  안타깝게 하고있다.

 

영국의 데일리메일 21일자 보도에 따르면 16살난 중국의 한 소녀가 남성처럼  얼굴에 수염이

나기시작해  매일 눈물로 지새우며 고통받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 사는 나나(16)라는 이 소녀는 2010년 골수가 충분한 양의 혈구를 생산해내지 못하는 질병인 재생불량성 빈혈에 걸려 생사를 오갔으나 약물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그러나 건강을 되찾은 나나에게 더욱 큰 고통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치료기간에 쓰인

약물 부작용으로 다모(多毛)증을 얻게 된 것이다.

 

 

16살 꽃다나이 소녀의 얼굴에 수염이 자라며 현재 특별한 약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나나는 외출도 삼가한채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어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있다.

'시사 이슈와 화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도의 잠 친구대행  (0) 2012.10.23
여성부가 해야할일  (1) 2012.10.23
대륙의눈물 16살 다모증소녀  (1) 2012.10.23
외국의 흔한 길거리 뮤지션  (0) 2012.10.22
여성부의 착각  (1) 2012.10.22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스모스 2012.10.23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깝네요 16살소녀에게 너무 큰 고통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