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발  지하철이 무법천지가 되고있다.

 

6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역사에서 여자친구를 폭행하는 남성의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는데 네티즌들은 영상속 폭행남에게   ‘7호선 파이터 ’라는 별명을 붙혔다.

 

 

30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플랫폼에서 한 남자가 남녀를 번갈아 폭행하는 장면이 담겨져 있는데

백팩을 맨 남자는 여자친구로 보이는 여자의 발목을 걷어차 바닥에 나뒹굴게 하는 등 상식 이하의 행동이 수차례 반복되고 있다.

 

여자와 함께 몰매를 맞고 있는 또 하나의 남성은 공익요원으로 남자의 폭행을 말리려다 이 같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면함례 2012.12.0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밥 제대로 먹어야 정신차릴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