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홀로 은둔생활을 하던 30대 여성이 굶주려 숨진 지 7개월 만에 발견되 충격을 주고있다.

직업과 친구도 없이 질병에 시달려온 이 여성은 가족과도 연락을 거의 하지 않은 채 3년을 ‘사회적 외톨이’로 지내온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7일 “영도구의 한 단독주택에서 굶주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ㄱ씨(34)의 사체를 어머니(57)가 지난 6일 오전 발견, 신고했다”며 “이미 미라화가 진행된 ㄱ씨는 지병을 앓으며 은둔생활을 하던 중 생활고 등으로 7개월 전쯤 아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ㄱ씨 어머니는 경찰에서 “혼자 사는 딸이 수개월 동안 연락되지 않아 집을 찾아가니 거실에 잠옷을 입은 채로 숨져있었다”고 말했다.어머니는 지난 10월에도 ㄱ씨 집을 찾았지만 출입문이 잠겨 있어 외출했거니 생각하고 되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내성적 성격의 ㄱ씨는 대학시절 중국 유학을 갔다온 뒤 대인기피증을 앓았으며

졸업 후 몇개월간 쇼핑몰에서 일을 했으나 그만두고, 집에서 특별한 일이 아니면 외출을 거의

하지 않았다.

2010년에는 친어머니가 지병으로 숨지면서 원양어선에서 일하는 아버지가 새어머니를 맞아 따로 분가해 살고, 여동생도 결혼으로 출가하면서 ㄱ씨는 혼자 살았며 이웃과도 교류가 없었고, 그동안 어머니만 가끔 ㄱ씨 집을 들렀다.

벌이가 없어 신용불량자가 된 ㄱ씨는 휴대전화나 집 전화도 없었고  지난해 3월에는 난소암 전

단계인 난소암경계 종양 수술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ㄱ씨가 발견될 당시 집안에서 쌀 같은 먹을거리나 음식을 한 흔적을 전혀 찾지 못했다”며 “5월부터 전기료가 미납돼 10월에는 전기도 단전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ㄱ씨의 마지막 이동경로를 찾고자 친구들을 수소문했지만 친구도 파악되지 않았다. ㄱ씨의 마지막 흔적은 지난 3월 동네 도서관에서 책을 대여한 게 전부였다.


한편 30대女 고독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굶주려 죽어간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벼랑끝인생 2012.12.09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씁쓸한 현실이다

  2. 이런이런 2014.06.18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 남의 일이 아니게 됐네.

  3. 이런이런 2014.06.18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이야 다른사람에게 민폐를 끼치면 안된다는 사고방식이
    강박증처럼 붙어있어서 저런일이 앞으로 자주 벌어질거고
    우리나라야 위선적인 인간관계 스트레스 때문에 저런 일이 늘어날듯
    결국 가족도 소용없다는게 적나라하게 들어난다
    암튼 태어날 때도 나홀로였으니 갈때도 나홀로 가는구나
    젊어서 돈이나 모아놔야겠다. 그나마 돈이라도 있으면 막판에 덜 비참할테니

  4. 지나가다 2015.03.06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하고 엮이는게 피곤한 사회가 되어버렸다.

    정신병자나 성격이상자 각종 우울증 조울증 등의 증상

    그밖에 피해의식에 찌든 사람들

    1인가구와 개인주의는, 바로 이런 사람들로부터 나 자신을 보호하려는 보호본능은 아닐까?

    그렇다면 무연사회나 고독사를 너무 부정적으로만 바라볼 필요는 없는듯

  5. 세간의 현실은 현재 2017.05.11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20대 초중반 꽃청춘에 고독사로 생을 마감할뻔했다.
    아프고 약해지고 모든걸 다 잃었을때
    세간사람들은 날 외면했다. 심지어는 가족도 말이다
    물론 외면 안하는사람도 있었지만 자꾸 아프다 하니까
    결국 멀리하더라 . 돌봐주는 사람 없고
    그래도 날 끝까지 잡아주는 사람들은 있었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한곳은 내가 하는 신앙생활이다.
    거기 계신 부장님들이 나와 솔직히 피 한방울 안섞였고 심지어는
    연계도 없는 전혀 모르는사람들이 날 끝까지 믿어주고 잡아주었고
    내가 죽었을까봐 경찰에 신고해주시고 먹을것도 주시고 옷까지 주시고
    그래서 내가 신앙의 힘과 부장님들의 힘으로 일어섰다.
    죽어도 울어줄사람 없다는 뜻이 난 확실히 생사의 갈림길에서
    무슨뜻인지 확실히 알게되었다.
    내가 진짜 내가하는 힘있는 신앙생활을 하지않았다면
    난 이미 세간에서 도태되어 은둔형 외톨이로 지내다 병으로 고독사 할뻔할 운명이었지
    난 어릴적에 아니 도대체 왜 헛소릴 하지 엄마도 있고 아빠도 있고
    친척도 친구도 지인도 있고 이웃도 있고 뉴스에서도 떠들어주는데
    머가 울어줄사람 없다고 난리법석인지 이해안갔다.
    하지만.. 결국 인생은 혼자라는뜻이지.. 죽으면 가족이 울어준다?
    아기때부터 가족없이 살고 버려지는 아이들도 얼마나 많은데.. (여기저기 단체센터 소식듣고 가봄)
    가족이 아니라 그냥 이 모든건 "인간관계"다..
    난 또 이렇게 생각했지.. 가족 하나도 필요없다는뜻이 뭔뜻인지도 알게되었다.
    물론 모두가 다 소중한 존재지만 솔직히 해줘봤자 소용없고
    난 인간존엄 사상을 배우니까 생판 남도 도와주고 격려해주고 아픈사람 외면 안하고
    남의자식도 마음으로 품기도 한다.
    그러나.. 이렇게 까지 나같은 사람들이 열심히 해주면
    적어도 조금은 협조를 해라... 어째서 관심도 안가지면서 욕은 왜하냐 어?
    비난은 왜하냐?? 왜 좋은일을 해도 난리냐?
    진짜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관심가지고 고통스러워 하는 민중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조금이라도 내밀자. 아프거나 사연이 특이해도 그걸 외면은 해선 안되는거다
    좋은일을 해야 좋은일이 오는 법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