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사고가 잇따르며배우들의 수난이 이어지고 있다.

노팬티 차림의 앤 헤서웨이 노출사고에 이엘리자베스 리저가 비슷한 노출사고를 겪었다.

 

 

엘리자베스 리저는 13일 홍콩에서 열린 영화 '브레이킹던 파트2'의 기자회견에서 카키색

레이스 미니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의자에 앉아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그녀의 짧은 치마 안이 카메라에 포착되며 그녀의

속옷이 적나라하게 노출되었다.

 

 

이날 엘리자베스 리저의 사진은 앤 해서웨이 노출사고 사진처럼 모자이크 처리된 후 공개됐다.

 

앞서 앤 해서웨이는 지난 11일 뉴욕 지그펠드 극장에서 열린 영화 '레미제라블'의

프리미어 시사회장에서 노출사고를 겪었다.

 

옆이 트인 검은색 롱드레스를 입고 차에서 내리던 앤 해서웨이의 하반신 중요부위가 노출됐다.

파파라치는 앤 해서웨이의 사진의 중요 부위를 모자이크 처리한 후 공개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여배우들의 잇따른 노출에 대해 남자로서 고마운 일이지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기찬하루 2012.12.15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넌 누구냐???
    미모에 한몸매까지 감사할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