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에 굶주려있던  개그우먼 박지선이 대박이 났다.

 

개콘 남자 개그맨중에서 작은키를 빼고 비쥬얼이 되는  허경환과의 다정한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며 핑크빛 스캔들 기사가 났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2012 연예대상'에서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프로그램상을 개그콘서트가 수상했는데  이날 무대에 오른 박지선과 허경환은 다정하게 손깍지를 끼고 있었고, 이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뒤에 서 있던 개그맨들도 두 사람의 깍지 낀 손을 보고 있어 의구심을 더욱 키웠다.

실제로 박지선과 허경환은 막역한 사이로 잘 알려져 있는데 허경환은 예전의 한 방송에서 "박지선이 집요하게 데이트를 요구해 영화를 본 적도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 2012.12.24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경환이 아깝다에 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