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일이!!!
막장으로 치닫는  우리사회의 부끄러운 단면을 볼수 있는
법원판결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성의식이 개방적이고 문란한  일부 국가에서 발생한 사건이 아닌
대한민국 수도에서  버젓이 자행된  가족간의 강간사건 내용은  보는 이들에게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



고법은  10대 소녀를 성폭행한 일가족 모두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7부  (부장판사김인욱)는 A양(17)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등)로 기소된 A양의 아버지 B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열람정보5년 공개를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재판부는 A양의 작은 아버지에게 징역 6년에 열람정보 5년 공개를 선고하고,할아버지의 경우 징역 5년에 열람정보 5년 공개, 사촌오빠는 징역 2년6월에 열람정보 5년 공개, 고모부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A양이 믿고 의지해야 할 가족들로부터 평생 씻을 수 없는 고통을 받았음에도, 피고인들은 법정에서 범행 사실을 극구 부인하는 등 반성의 빛을 찾아볼 수 없어 중형 선고가 마땅하다"고 판시했다.

A양은 2004년부터 할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한 이후 명절 때 집으로 찾아온 고모부와 작은아버지, 고종사촌 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급기야 지난해부터는 B씨도 딸을 성폭행했다.

이후 B씨 등 5명은 딸이자 손녀,친척인 A양을 수년동안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마치 외국 포르노물의 내용을  연상하게 하는 이번 사건은  가정내 성폭력의 심각성을 말해 주고있다.
더우기 수면아래 가라앉자있는 가정내 성폭력 피해를 생각한다면 친족에 의한  성폭력이
이미 위험수위를  넘어섰다고 볼수있다.

적신호가 켜진  우리사회의  성문화가 바뀌지 않는한  동일한 범죄가 다시 발생할 개연성이 충분하기
때문에 성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공동의 문제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과 예방교육이
필요하다.

5명의 친족이  쾌락을 즐기는 동안 17세소녀의 인생은 무참히 짓발펴 버렸다.
어찌보면 비뚤어진 성의식이 나은  이번 사건은 성범죄에 관대하고 쉽게 성을 사고 팔수있는  우리사회가
만든 범죄라고 볼수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엽기적인 사건을 바라보며 국민들의 마음이 답답 하기만 하다.
물질만능 주의가  나은  우리사회 외곡된 성문화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않게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과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