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첫날   부산에서  여중생이 왕따당했음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4일 아침 7시45분께 부산 중구의 빌라 앞 도로에 ㄱ중 3학년 박모(14)양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는 것을 빌라 건물주 김모(41)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 했으나 박양은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끝내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검안의가 '박양의 주검에 외상이 없고 머리 부위의 손상으로 사망했다'고 한 점과 박양이

살던 집과 휴대전화, 수첩 등에 유서가 발견된 점 등에 비춰, 박양이 빌라 3층 옥상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다.

 


박양은 집 거실에 남긴 유서에서 "죄송해요. 또다시 외톨이가 될까봐"라고 적었는데

박양의 스마트폰 메신저에 "죽고 싶은 마음에 눈물이 난다"는 내용의 글을 친구한테 남겼다.

경찰은 박양이 지난 3일 밤 친구와 다툰 뒤 화해하지 못해 걱정했다는 어머니의 진술을 바탕으로 친구와 다툰 것을 괴로워해 자살했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으며  학교폭력 문제가 직접적인 자살 원인 인지 밝히기위해 박양의 휴대전화와 친구들이 보낸 문자메시지 등을 분석하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개학첫날  목숨을 끊은 박모양의  자살소식에 안타까워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가해 학생이 있다면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3.03.06 0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목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