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억 가톨릭 신자를 이끌 새로운 교황으로 아르헨티나의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76) 추기경이 13일(현지시간) 베네딕토 16세의 뒤를 이을 제266대 교황에 선출됐다.

 

 

교황 선출은 전날 개막한 이번 콘클라베에서 5번째 투표 만에 이루어졌는데

비유럽권에서 교황이 선출된 것은 시리아 출신이었던 그레고리오 3세(731년) 이후 1천282년만에 처음이며  미주 대륙에서는 가톨릭 교회 2천년 사상 첫 교황이 탄생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에 교황에 선출된 프란체스코 1세는 현재 부에노스아이레스 교구 대주교를 맡고 있으며

성직 기간 대부분을 고국인 아르헨티나에서 교회를 돌보는 목자로서 활동했다.

 


그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가장 보수적으로 평가받는 아르헨티나 가톨릭 교회의 현대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앞서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모여든 수만 명의 신자들과 관광객들은 이날 저녁 콘클라베가 열린 시스티나 성당 굴뚝에서 교황 선출을 알리는 흰 연기가 피어오르자 환호를 질렀고, 이어 성당 교회 종소리가 울리며  새로운 교황선출 소식을 전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묵주 2013.03.14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찬미 예수 새로운 교황의 선출을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