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정이 운다

혹시나 작은 기대를 가졌것만 역시나 고영욱이 지은 죄는 너무나 큰 것이었다.

 

그룹 룰라 출신의 방송인 고영욱이 연예인 최초로 전자발찌를 차는 불명예를 기록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 성지호 재판장은 10일 오전 고영욱의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5년과 전자발찌 부착 10년, 7년간의 정보 공개를 명했다. 그간 세간의 관심을 불러 모았던 전자발찌 부착 여부가 드디어 결정되 고영욱은 연예인 최초로 전자발찌를 착용한 불명예를 안게 되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청소년의 관심과 선망, 호기심을 이 사건에 이용했다며 성에 대한 인식이 왜곡돼 있으며 자제력도 부족하고  "범행의 대상과 수법이 유사해 우발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성폭력의 습벽,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이번 재판결과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가족은 무슨죄냐며

특히 자식때문에 맘고생이 심한 고영욱 모친을 걱정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패트리어트 미사일 2013.04.11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부모가 뭔죄여

  2. 구름 2013.04.11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이열개라도 할말이 없다 고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