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명중1명에게 발병하는 암

 


암 보험이나 의료 실비보험은 내는 보험료에 비해 보험금 지급사례가 많아 가입자에게 유리한

상품으로 최근 100세 시대가 도래하고 암 발병이 늘어나면서 필수로 챙겨야 하는 기본 보험이

되었다.

 

대다수 소비자들은 실비보험과 암보험을 따로 가입하고 있는데  보험 전문가들은 한 개의 결합상품으로 가입하는 것이 개별로  가입하는것보다 훨씬 저렴하다는고 평가하고 있다.


의료 실비보험은 질병이나 상해사고 시 실손 보장하고 한방병원에서의 병원비까지 본인부담금을 최대 100세까지 80%~90% 보장해주는 보험인데 이 실비보장에 강력한 암 보험의 보장을 결합한 상품이 주목받고있다.

 

 

마치 도랑치고 가재잡는 다는 말처럼 실비보험과 암 보험 결합상품은 암 발병 시 실비보험을 통해 실비로 보장받을 수 있고 암 특약을 가입하면 100세까지 암 진단금을 추가로 보장받을 수 있다.


최근 암 보험의 가입의 핵심은 2차암 보장 특약이다.

2차암 특약이란 보통 암 보험이 한번 진단을 받으면 특약이 소멸하는데 암 진단을 받고도 다른 암이 다시 발병했을 때 보장해주는 특약을 말한다.

 

 

보험사에 따라 다르지만 기존 실비보장과 고액암 보장에 2차암 특약까지 포함하면 1억 5천 이상까지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의료 실비보험과 암 보험 결합상품으로 암 발병시 동시에 고액을 보장받을 수 있어

결합상품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의료 실비보험과 암 보험 결합상품의 가입요령은 다음과 같다.

첫째, 홈쇼핑에서 나오는 상품은 전체특약 갱신형으로 소개가 되어 금액이 저렴하나 갱신 시 고액의 보험료인상이 예상되므로 비갱신형으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둘째, 보장금액이 보험사별로 다 다르므로 그중에 가장 큰 보장을 해주는 보험사를 고르는 것이 유리하며 암이 재발했을 때를 대비하여 2차 암까지 보장해주는 암 보험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셋째, 실비보험 입원의료비 자기부담금은 80% 와 90%가 선택 가능하다. 90%가 보험료는 더 비싸지만 지출하는 의료비가 많아질수록 유용하니 참고하자.

넷째, 질병입원비와 통원의료비는 최대치로 가입하고 병이 생기기 전 건강한 나이에 미리 가입을 해둬야 나중에 가입 거절당하는 일을 막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보험가입은 믿을수있는 회사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무엇보다도 상담을 통해 본인이 부담해야할 보험료의 적정선을 확인하는것이 핵심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들레 2013.05.08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해요
    저도 상담신청 해야겠네요^^

  2. 열정 2014.02.01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상담이 강점인것인 보험가입 비용때문인것 같아요
    전번에 뉴스보니 30% 저렴하게 나오더라고요
    상담원들도 친절하고 전화나 이메일 상담이다보니 부담없어 좋네요
    근데 바로가기 상담 링크가 그림이었네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