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병사인 상추와 세븐이 안마시술소를 찾으며 불거진 연예병사의 군기강 해이 문제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공연후 음주를 즐긴 말년병장 가수 비가  10일 제대를 앞두고

정기휴가를 반납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비가 말년 휴가인 3차 정기 휴가를 반납하고 마지막까지

복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9박 10일의 정기 휴가를 자진 반납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는 지난 1월 배우 김태희와 열애설이 포착됐을 당시 외출 횟수를 두고 논란에 휩싸이며

군인복무규율 위반으로 7일간 근신 처분을 받았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가수비의 말년휴가 반납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연예병사로서 각종 특혜를 누리던 비가  최근 상추와 세븐의 안마시술로 사건이 터지며

연예병사에 대한 시각이 극도로 나빠진 점을  의식한것 같다며 대한민국  남자라면

야전에서 군복무를 마치는것이  팬들과 자신에게 떳떳한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 2013.07.02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씨댕이 밥맛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