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흥한자 SNS로 망하리

 

SNS에서의 발언으로 최근 파문을 일으킨 기성용이 다시 SNS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보여 

논란이 일고있다.

 

 

기성용은 지난해 2월 최강희 전 대표팀 감독을 겨냥해 "고맙다. 내셔널리그 같은 곳에서 뛰는데

대표팀으로 뽑아줘서. 이제 모든 사람이 느꼈을 것이다. 해외파의 필요성을. 우리를 건들지 말았어야 했다. 그러다 다친다"는 조롱 섞인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기성용은 지난 5일 사과문을 통해 "해당 페이스북은 1년 전까지 지인들과만 사용했던 것으로 공개 목적은 아니었다. 이유야 어찌 됐든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 해서는 안 될 말들이 전해졌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성용은 1년 전까지 지인들과만 사용했다고 밝힌 페이스북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지난 3일 팬들과 함께 즐기던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탈퇴한 지 5일 만에

다시 SNS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개버릇 남 못준다며  지인들과 뭘 남기려고??
지인들하고는 그냥 카톡이나 해라. 와이프 표정이 눈에 훤하다며 멘탈이 문제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