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이 결국 영창에서 마감 되었다.

 

국방부는 25일 특혜 논란에 휩싸였던 연예 병사 8명 중 7명에게 영창행 징계를 내렸다.

계종류는 근신(15일 이내), 휴가제한(1회 5일내 제한), 영창(15일 이내), 강등 등이 있으며

군법상 최고 징계는 육군 교도소행이다.

 

 

그중 안마시술소를 찾은 안마병사 세븐과 상추에게는 영창 10일의 중징계가 내려졌다.

나머지 5명은 휴대전화 사용등의 이유로 영창 4일, 1명은 근신의 처벌이 주어졌으며

이들은 징계후 최전방 야전부대로 재배치 될 예정이다.

 

 

지난달 25일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현장21>은 ‘연예병사들의 화려한 외출’이란 주제로

21일 <6.25전쟁 춘천지구전투 전승행사>에 참석한 뒤 강원도 춘천시에서 음주를 한 후

안마시술소에 출입한 연예병사들의 모습을 포착해 방송했다.

 

또한 연예병사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밤중에 술을 마시러 외출하는 모습이 포착돼며

논란이 일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국방부의 징계가 솜방망이라며 10일 영창이 언제부터 중징계냐며

국방부의 징계수위를 비난했는데 한 네티즌은  세븐을 가리키며 세븐이 영창에 들어가면 

 

영창감시 헌병: 세븐너!! 했어안했어... 이색꺄 했어안했어!!?? 라고 갈굼당하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교도관 2013.07.26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창10일이 중징계야????

  2. 푸름이 2013.07.26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병사 폐지 잘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