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가 침통하다.

 

 

고려대 남학생이 2년에 걸쳐 같은 학교 여학생 19명을 성폭행·성추행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오다 적발되 '의대생 집단 성추행 사건'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고려대가 또다시 충격에 빠졌다. 

 

 

 

경찰과 학교 등에 따르면 고려대 11학번 A씨는 신입생이던 2011년 초부터 올해 초까지 2년간 같은 과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학교 측은 이달 초 진상조사를 거쳐 지난 25일 학교 명의로 성북경찰서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는데 A씨는 동기생보다 서너 살 많아 같은 학번 여학생 사이에서 '좋은 오빠'로 불렸다고 한다.

 

 

범행 때마다 피해 여학생에게 술을 먹자고 제안한 뒤 술자리가 끝나면 모텔이나 교내 동아리방 등으로 데려가 몹쓸 짓을한 A씨는 피해 여학생들에게 약 탄 술을 마시게 한 뒤 정신을 잃으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장면을 전부 카메라로 촬영해 보관했는데 학교가 확보한 A씨의 동영상 CD에는 여학생 3명을 성폭행하는 장면과 다른 여학생 16명의 치마 속이나 가슴 부위를 찍은 몰래카메라 영상이 들어있었다.

 

 

피해 여학생들은 대부분 같은 과 여학생들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학교 측과 별도로 A씨에 대한 고소를 준비 중이다.

 

 

고려대는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를 퇴학시키기로 방침을 정했는데

A씨는 지난해 학교를 휴학하고 현재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악마 고대생 정말 충격이라며 피해자들의 영상이  이미 오래전에 P2P사이트에 올라온것 같다며  2차 피해를  우려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