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잘나가는  아나운서로 인기를 끌다 현대가 며느리가 된  전 KBS 아나운서 노현정이 벌금형을 선고받고  스타일을 구겼다.

 


인천지법 약식63단독 서경원 판사는 자격이 없는 자녀 2명을 외국인학교에 입학시켜 해당 학교장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에게  11일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노 씨는 지난해 5월 서울에 소재한 모 외국인학교 입학처장인 미국인 A(37) 씨와 공모해 자녀들이 2개월 다닌 영어 유치원의 재학증명서를 발급받아 A씨가 근무하는 외국인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를 받았는데 노 씨는 검찰이 외국인학교 부정 입학과 관련한 수사를 시작하자 자녀를 자퇴시키고 다른 학교로 전학을 보낸 뒤 미국 하와이에 체류하다가 지난달 11일 검찰조사를 받았다.

이후 지난 15일 업무방해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노현정은  지난 2006년 8월 고 정몽우 현대 알루미늄 회장의 셋째 아들 대선 씨와 결혼했으며 2007년과 2009년 출산시점에 2명의 자녀를 미국에서 원정 출산해 큰 논란을 일으킨바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우리나라는  신기한게 많이 갖고 많이 배울수록 오히려 점점 더 천박해진다며

한때 잘나가던 아나운서의 추락을 바라보며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벼랑끝 눈물 2013.08.12 2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현정 옛날에 이미지 좋았는데 이제 된장녀가 됐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