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운아 이천수가 퇴출의 기로에 섰다.

 

이천수는 지난 14일 새벽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한 한 술집에서 일반인을 폭행하고 휴대전화를 파손했다는 신고를 당했다.

 

 

사건직후  이천수는 언론을 통해 "상대가 먼저 시비를 걸어왔다. 옆에 와이프와 지인들도 같이 있었다. 어떻게 싸울수가 있는가. 혼자 참느라 손이 그렇게 됐다. 맥주병 20병을 깼다고 하는데 말도 안된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16일 경찰이 이천수를 불러 3시간 30분 동안 조사한 결과 이천수는 "김씨가 구단에 대해 좋지 않은 말을 해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몸싸움이 있긴 했지만, 술에 취한 상태여서 김씨를 때린 사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내 또한 시비가 붙고 폭행이 터진 뒤 등장한 것으로 확인돼 애초 이천수가 구단에 했던 해명이 거짓임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결국 팬들에게 거짓말을 한 사실이 들통나버린 이천수는  팬들의 푹풍 비난을 받고 있는데

이와 관련해 이천수 구단인 인천 유나이티드는 오전 안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이자리에서 이천수에 대한 퇴출이 결정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