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장윤정 모녀의  총성없는 전쟁이 아직도 진행중이다.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씨가 지난 26일 경찰 참고인 조사를 받으며 "장윤정이 날 위치추적하며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켰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윤정 전 팬클럽 회장

송기호 씨는 지난달 22일 “장윤정이 어머니를 감금하고 폭행했다”며 경기도 용인 동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하는등  장윤정 모녀의 총성없는 전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있어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송 씨를 조사한데 이어 26일 오후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를 참고인으로

불렀는데 육씨는 이날 "아무리 밉더라도 어미에게 중국 사람을 고용해 죽이겠다는 것은 아니지 않냐" 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친딸인  장윤정측은 위치추적은 장윤정 삼촌이 한것이고 “팬클럽 회장 송씨 고소장일은 장윤정과 어떻게든 엮으려고 어머니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반박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어미를 죽이기위해 중국사람을 고용했다는 육씨의 주장에 주목하며

장윤정이 정말 육씨의 주장대로 연변거지를 불렀는지 경찰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륙 2013.11.28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막장 집안맞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