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류시원이 아내를 때렸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형사부는 29일 오전 항소심 공판에서 류시원이 아내를 폭행·협박 등의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고 이에 불복, 항소한 재판에서 “항소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폭행과관련  치열한 법정공방을 해오던  류시원은 결국 법원이  자신을 폭행을 했다는 

아내의 손을 들어줘 곤혹스럽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류시원이 강하게 부정하고 있는 폭행과 관련해 재판부는 “녹취록 속 살이 부딪치는 소리만으로 폭행을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이후 피해자의 목소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울먹였다는 점, 추궁이 이어졌다는 점으로 폭행을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류시원 측은 “할 말이 없다며 즉시 상고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는데 류시원은 1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한편 네티즌들은  류시원의 항소기각 소식이 전해지자 부부사이의 일은 아무도 알수없다며

류시원이  폭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에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북이 2013.12.05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시원 아내 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