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수근이 연예계 영구 퇴출위기에 몰렸다.

 

서울신문은  검찰이 불법 도박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수근과 탁재훈 등 유명 연예인들이 룸살롱에서 경찰관을 접대하며 수사 관련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단독 보도해  파문이 일고있다.

 

 

이수근 소속사 관계자는 서울신문 보도가 나간후 확인 결과 룸살롱에서 경찰관을 접대하거나 금품을 건넨 일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사실 무근이라고  발빠르게 입장을  밝혔는데 검찰은 

이수근 등 연예인이 2009년 서울 강남의 한 룸살롱에서 연예인 해외 원정 도박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관 A씨를 접대하며 2000~3000만원을 건냈청탁 이유로는 당시 도박 등 경찰의 연예인 비리 수사와 관련해 수사 무마 또는 수사 정보 유출 등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이수근 경찰접대 충격이라며  국민일꾼에서 국민타짜가된 이수근이 경찰 접대까지 했다니 정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