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박명수가 오동도 앞에서 한없이 작아졌다.



KBS2 '해피투게더3'에 배우 김성균, 도희, 서하준, 한주완, 달샤벳 수빈이 출연, '2014년 라이징스타 특집'으로 꾸며졌는데

이날 유재석은 배우 도희의 출신지역인  오동도를 언급해 박명수를 당황하게 했는데 오동도는 박명수가 2002년 여수 오동도에서 열린 MBC '음악캠프'에서 '바람의 아들'을 라이브로 부르던 중 불안한 음정과 음이탈로 불안한 무대를 선보여 "가장 지우고 싶픈 흑역사"라고 밝힌곳으로 박명수는 오동도 주민들에게 급사과하며 명예회복을 위해 오동도를 다시한번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수짱 2014.01.10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대박 생목

  2. 아이언맨 2014.01.10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수야 고생한다

  3. 지옥소굴 2014.02.1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명수씨가 오동도에
    오면 큰일나는데
    오동도주민들이 박명수씨
    보자마자 돌팔매질을 지금
    준비하고있는데 아무래도
    명수씨!만약에 거기가다가
    오동도에서 맞아죽을지도
    몰라요 차라리 전남(전라남도)
    지역은 다좋은데 여수는 제발
    가지마라?젊은나이에 제삿날
    치르기싫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