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 인생이 파란만장 하다.

에이미가  또다시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되 충격을 주고있다.


 


TV조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에이미를 프로포폴 상습투약혐의로 고발한 사람은 과거 에이미와 관련된 '해결사 검사 사건'에 휘말렸던 성형외과에서 근무하던 여직원 김 모씨로  김 모씨는 녹취내용과 사실 확인서 등의 증거를 확보한 상태에서 고소를 했으며 에이미가

출소 이후 최근까지 시술 등 목적 이외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에이미는 수술을 받은 이후로는 프로포폴을 투약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는데
김 모씨는 에이미의 연인인 전 모 검사에게 협박을 받아 돈을 건넨 성형외과 원장 최 모씨 역시 에이미에게 불법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함께 고발해 경찰의 수사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에이미는 1년 4개월 전인 지난 2012년 11월 이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는데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모씨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에이미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 고발소식에 안타깝다며 에이미가 영화보다도 더 영화같은  인생을

사는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