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거 류현진이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개막전에 등판했으나 야수의 실책 속에 2이닝 동안 8피안타로 8실점(6자책)을 기록하며 최악의 투구를 선보여 3회 조기 강판 당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