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징을 치는 역할을 맡아 '징맨'이라는 별명이 붙은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 씨가  징대신

사람을 때려서 다치게 한 혐의로 입건됐다.


 



황씨는 지난 2월 지인과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옆자리에 있던 34살 박 모 씨 일행과 시비가 붙어  결국 주먹이 오고 갔는데

이 과정에서 식당앞 차량보닛위에  박씨를 눕힌  황씨는  얼굴과 몸을 수차례 가격해 박 씨는 눈 주위 뼈가 함몰되고 온몸에 타박상을

입어 6주 동안이나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다.

 

 


황씨는 사건발생 1주일후  박 씨에게 전화를 걸어 치료비와 위자료 명목으로 1천만 원을 주겠다며 합의를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 황 씨를 상해 혐의로, 박 씨를 폭행 혐의로 각각 검찰에 넘겼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삼인간 2015.05.19 0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징맨 한주먹하게 생겼는데
    사고쳤네

  2. 새벽이슬 2015.05.19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징맨 사고쳤네

  3. 정글북 2015.05.20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참지
    얼굴팔리면 이게문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