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이 해를 넘겨 이어지면서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지난해 11월 29일 경북 안동에서 처음으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3일까지 도살 처분 규모는
77만8850마리에 달한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지금까지 확정된 살처분 보상금 등 직접적인
피해액만 7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 살처분 규모가 커질수록 보상액수는
늘어나기 때문에 최종 액수는 산정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7000억 원에는 백신 구입비, 소독약 및 초소 운영비, 생계안정자금, 구제역 발생 인근 지역
가축 수매 자금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생계안정자금만 해도 도살처분 대상 농장이 2700곳을 넘어서면서 300억 원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구제역에 따른 ‘무형의 피해’까지 감안하면 구제역으로 인한 피해는 1조 원을 훌쩍 넘어선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해맞이 행사 등이 줄줄이 취소됨으로써 지역경제에 미친 악영향도 크다.

또 구제역 청정국 지위를 회복할 때까지 육류 및 축산가공품 수출도 타격을 입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추가 예산 편성 등을 하면 예산 부족 사태는 일어나지 않겠지만
액수가 엄청나게 커질 수 있다는 점이 부담”이라고 말했다.

이웃국가인 대만이 구제역발생으로 4조원의 손실을 입은것을 상기하면
구제역이 진정되지 않을경우를 생각한다면  대만의 피해액수를 뛰어넘는  최악의 상황이 예상되고있어
MB정부를 긴장시키고 있다.

농민도울고 살처분당하는 소도울게 만든 구제역
축산농가의 고통과 아픔이 가시기도 전에  롯데마트에서 통큰LA갈비를 판매하기 시작해
농심이 분노하고 있다.

장사도 상도가 있는데 구제역이 전국을 휩쓰는 가운데
수입산 LA갈비를 팔아야하는지  통큰시리즈를 이은 통큰갈비판매는  롯데에게 득보다 실을 더많이
안겨줄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롯데마트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