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 설립, 일본돈이 아니라 우리돈으로 합시다.>

 

박근혜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입니까? 무엇을 위한 협상입니까? 전무후무한 굴욕적 협상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삶 전체를

송두리째 모욕했습니다. 왜 우리를 두 번 죽이냐고 묻는 할머니들께 부끄러워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국민의 분노가 땅을 치고, 할머니들의 절규가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직 정부만 잘한 협상이라고 합니다. 온 국민이 반대하는데 정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합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진실한 사과도, 배상도, 진상규명도, 재발방지도 할머니들의 명예회복도 모두 거기서 출발합니다. 립서비스와 돈 몇 푼으로 일제가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에 면죄부를 줄 수 없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난 24년간 고단한 몸을 이끌고 싸워온 결과가 너무나 허무하고, 너무나 굴욕적입니다. 사상 최악의 외교적 참사입니다.

 

국회 동의 없는 한일 위안부 협상은 무효입니다. 위안부 문제는 양국 정부가 합의했다고 끝낼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평생을 고통 속에 사신 피해당사자들을 빼놓고선 대통령이 아니라 그 누구라도 최종과 불가역을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소녀상 철거는 교과서 왜곡과 같은 반역사적 행위입니다. 어두운 과거를 역사에서 지우려는 행위입니다. 소녀상에 대해서도 정부는 처음에는 ‘민간이 자발적으로 결정할 일’이라고 하더니 결국엔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고 합의하고 말았습니다. 일본에서는 소녀상 철거가 10억엔 지급의 전제조건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미 소녀상 철거를 이면합의한 것이 아닌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입니다.

 

 

소녀상은 철거의 대상이 아닙니다. 불행한 역사를 잊지 않으려는 역사의 반성과 교훈입니다. 일본의 공식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며 지난 24년 동안 1,200회가 넘도록 매주 수요일마다 집회를 열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땀과 눈물의 현장입니다. 반성하고 사죄해야 마땅한 반인류적 범죄에 대한 한일 양국 정부의 역사인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이 합의를 인정할 수 없습니다. 이 합의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우리의 주권과 국민의 권리를 포기하는 조약에 해당하기 때문에 국회의 동의를 받지 않으면 안 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이 합의에 반대하며 무효임을 선언합니다. 우리는 국내외 수많은 양심들과 함께,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일본의 법적책임과 사죄와 배상을 끝까지 묻겠습니다.

일본은 10억엔이 배상이 아니라고 분명히 못 박았습니다.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굴욕입니다. 정부가 10억엔에 우리의 혼을 팔아넘긴 것입니다. 10억엔에 할머니들을 팔아넘길 수 없습니다. 우리는 굴욕적인 협상 결과로 얻는 10억엔을 거부합니다. 정부는 그 돈을 받지 말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 설립, 일본돈이 아니라 우리돈으로 합시다. 우리 국민이 나서서 할머니들을 지키고, 소녀상을 지키고, 역사를 지킵시다. 그래서 저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설립자금 100억원 국민모금운동을 제안합니다. 저와 우리당부터 시작하겠습니다. 국민들께서 함께 해주시고 지켜주십시오. <끝>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하늘 2016.01.01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로 투표좀하자!!!
    언제까지 개판인 나라에 살고싶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