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만 사는 기자로 유명한 MBC 이상호 기자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과 구조실패 책임을 묻는

대통령의 7시간을  연출한 책임을 물어 MBC로부터  또 다시 정직 6개월의 중징계를 당했다.




이상호 기자는 대법원 해고무효 확정판결 후 지난해 7월 복직했지만, 불과 한 달 만에 정직 6개월의 재징계를 받고 지난 2월5일 심의국 TV심의부로 복귀한 후 석 달 만에 다시 정직 6개월의 중징계를 받게 됐다.

 

 

 

한편 이상호 기자의 중징계 소식에  네티즌들은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며  사실과 진실 보도를 위해 외롭게 싸우는  이상호

기자를  응원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밤이슬 2016.05.04 0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석희사장님 이상호기자 jtbc로 스카웃해주세요

  2. BlogIcon 무풍도사 2016.05.11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울한 현실

  3. 머독 2016.07.14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