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폭행 파문의 당사자인 서울대음대 김인혜교수가 답변서 제출시한인 21일
서울대측에 서면 답변서를 제출했다.
서울대 측은 김인혜 교수와 관련해 제보가 접수된 내용등 총26개 문항에 대해 김인혜 교수에게
질문지를 보내 해명을 요구했다.


내용은 가장 논란이 된 제자폭행 의혹 외에도 선물 요구나 수업일수 조작등 학사과정 비리 의혹에
대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인혜 교수는 이 항목들에 대해 A4용지 26장에 걸쳐 답변서를 제출했다.

서울대 측은 "아직 정확히 답변서를 검토하지는 않았지만 대부분 의혹을 부인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고있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이 답변서를 포함해 자료를 검토한 후 오는 22일 회의를 열어 김인혜 교수의 징계위원회
회부 여부를 결정한다.
여기에서 중징계 요청이 이뤄지면 김인혜 교수에게 직위해제 조치도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제자폭행 파문의 당사자인 김인혜교수의 징계와 관련해
문제의 발단인 제자폭행을 넘어 도덕성과 자질논란으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어 서울대측과
김인혜교수를 당혹스럽게 하고있다.

김교수의 시모팔순잔치에 제자동원사실과  딸 입시때 서울대강당 유용의혹등이
새롭게 불거져 김교수를  압박하고 있다.

한편 21일 김교수의 대리인은 서면답변서 제출과함께
서울대는 김인혜교수에 대한 징계보다 제도개선에 대한 입장표명을 밝혔다며
김교수측도 서울대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밝혀 김인혜교수의 징계와 관련해 모종의 사전 조율이
있는것 아니냐는 의혹이 새롭게 불거졌다.

이미 양측이 징계수위에 대해 논의를 끝마치고  징계위원회는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모양세를 만드는
과정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만일 서울대의 입장표명처럼  제도개선에 주력한다면  김교수에 대한 징계는  용두사미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 이번파문을 바로보는 시민과 학생들의 정서와는 큰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김교수측 대리인은  언론에 "의혹이 불거진 뒤 김 교수가 학생들을 불러 주의를 줬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부인하며  마녀사냥식의 보도로 징계가 목적인지 아니면 개인의 명예훼손 측면에서
접근을 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하며  언론보도에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daf 2011.02.22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마녀를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