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폭행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김인혜 서울대 음대교수가 마침내 파면됐다.

28일 YTN뉴스에 따르면
서울대 징계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28일 오전 11시 교내에서 열린회의에서 김인혜 교수를 파면하기로
정하고, 총장에게 보고해 최종적으로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TN은 이어 "김 교수는 이날 소명을 위해 변호인과 함께 징계위에 출석했고, 오후 2시께 귀가했으며,
징계위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고 학교측의 처분을 기다리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대는 지난해 말 경 김 교수가 학생을 상습적으로 폭행한다는 진정을 받아 조사에 착수했으며,
지난 21일 그녀를  직위해제하고 징계위에 회부한 바 있다.

제자폭행 파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김인혜교수가 결국 파면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아직 총장의 재가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징계위의 결정은 그동안 의혹으로 불거졌던 음대학생
상습폭행, 금품수수, 수업시간 미준수, 고액 해외캠프 참가 강요등 학사비리 대부분의 의혹을 사실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큰 충격이 아닐수없다.

한편 오늘 징계위의  징계결과 발표에 대해 김교수가 반발없이 수용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김교수의 향후 대응에 관심이 집중되고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