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정선희가 23일 방영된 MBC 놀러와 프로그램을  통해 지상파 방송에 공식 복귀했다.

지난 2008년 남편인 안재환의 사망이후 중단된 지상파 방송 활동을

이번 복귀를 통해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재개할지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이번 방송복귀를 두고 네티즌들은 성급한 복귀라는 의견과

이제 방송활동을 해도  무방하다는  의견으로 나뉘어 갑론을박 하는등

정선희의 방송복귀에 대한  시각차이를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


정선희의 방송복귀가 시기상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2008년 남편인 안재환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이후 진행된  시댁과의 갈등문제등

가부장적인 성향이 강한  우리나라의 정서상

정선희가  보여준  일련의 행동들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나타내고 있다.


반면 방송복귀를  찬성하는 사람들은

산사람은  살아야 하지 않느냐는 현실적인 상황을  이유로 들며

마녀사냥은  더이상 안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정선희의 방송복귀로 논란이 불거진 놀러와 프로그램은

정선희의 출연으로 올해들어  가장높은 시청률인 동시간 18.6%를 기록했지만

논란에 중심에 있는 방송인의 출연이 시청률을  위한 출연 아니었냐는  네티즌의 성토로

게시판이 뜨거웠다는 점은  방송출연자 선정에 있어 다시한번 생각해볼 문제이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