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의 대권후보중 한사람인 김문수 경기지사가   춘향전을 두고  구설에 오르고있다.
김문수 지사는 지난 22일 오전 7시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표준협회 초청
최고경영자조찬회에서
"춘향전이 뭡니까? 변 사또가 춘향이 따 먹으려고 하는 거 아닙니까"라고 말한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있다.


김 지사는 이 말에 앞서 "콩 까먹는 소리 하고 있어요. 청백리 따지지 마라. 대한민국 지금 공무원이 얼마나
청백리냐, 역사를 보세요"라며 대다수 공무원이 깨끗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 경기도당은 논평을 통해 "김문수 지사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민을 부끄럽게 하지 마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따 먹는다'는 표현은 시정잡배들도 쓰지 않는 저급한 표현이라며 김 지사 눈에 권력에
핍박받는 춘향이가 '따먹을' 먹거리로 밖에는 생각되지 않는 것인가. 대단히 불쾌한 성비하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에 도 관계자는 "김 지사가 평소 강연을 통해 우리 역사상 공무원 부정부패의 예로 춘향전과 홍길동전을
들었는데
이번에는 과한 표현을 했다"면서 "지사가 청중에게 유머를 한다는 것이 말실수가 됐다"고
해명하며 논란확산을 우려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해 11월 서울대에서 강연하면서 소녀시대에 대해 '쭉쭉 빵빵'이라는 표현을 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는등 
잇따른 구설에 오르고 있다.

여당의 대권후보중  한명인 김문수 경기도지사
대권을 꿈꾸는 정치 지도자로서 그의 언행이 국민들을  불편하게 하고있다.
아무리  연설도중 유머를 한것이라고 하지만  변사또가  춘향이를 따먹는 이야기가 춘향전이라는 
김지사의 말은  대권후보로서의  자질을 의심스럽게 하고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