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이 늘면서 고온다습한 장마의 영향으로 눅눅하고 끈적끈적한  습한환경에
노출되며  빨래건조가 문제가 되고있다.

햇살이 강렬한  자외선 아래서 건조한 빨래의 뽀송함을  기대할수없는  장마철
습기로 인한 세균번식도 막고  장마철 뽀송뽀송하게 빨래를 말릴수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빨래에도 순서가 있다


빨래에도 넣는 순서가 있다
세탁기로 빨래를 한후 먼지가 묻어 있거나 때가 잘 빠지지 않은 것을 경험한 적이 있을것이다.
이는 다름 아닌 빨래 할때 일반적으로 있는 그대로 세탁기에 세탁물을 넣기 때문이다.
일반 통이 돌아가는 세탁기에는 무거운 순으로 넣고 돌리면 효과가 좋다.
세탁기에 빨래를 넣을 땐 무겁고 부피가 큰 옷을 가장 먼저 넣고 그 다음 티셔츠처럼 가볍고
부피가 큰 것을 그 위에 올려 넣는다.
양말이나 속옷처럼 부피가 작고 가벼운 옷은 맨 나중에 넣어야 세탁기의 균형이 잘 잡혀 깨끗하게 세탁된다.

실내건조 전용세제 사용


하루걸러 내리는 장마비로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해야하는 요즘
빨래를 건조하면서 발생하는 꿉꿉한 냄새는 큰 골치거리가 아닐수없다.
장마철에는  실내건조 전용세제를  사용하면  빨래에서 발생하는 꿉꿉한 냄새를
막을수 있다.

세탁시 세제는  표준량만


보통 여름철 찌든 때와 땀 냄새 제거를 위해 세제를 많이 넣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세제를 사용할 때 표준 사용량이 충족되면 그 이상의 세제는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오히려 찌꺼기로 남게 된다.
때문에 표준 사용량을 지켜야만 세제 잔류량이 인체에 해가 없을 정도의 미량만 남게 되고
추가 헹굼으로 인한 물과 전기 사용량이 줄어들어 훨씬 경제적이다.
 
세제투입시 세탁물 위에 직접 뿌리지 말고  세제는 반드시 세제 투입구에 넣어야 효과적이다.
세탁기 투입구를 통해 세제를 넣으면 세정성분이 물과 함께 빨래에 빠르고 고르게 분산되고
세탁 효율이 높아진다.

특히, 일반 세탁기 사용자의 경우 흔히 옷 위에 세제를 직접 넣는 경우가 있는데  이 역시 세제
찌꺼기를 남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옷 위에 세제를 직접 넣을 경우 물과의 친화도가 좋지 않은 섬유 또는 의류의 접혀 있는 곳에 세제가
몰리게 돼 세정성분이 물에 쉽게 녹아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 된다.
이는 세정성분이 의류에 고르게 퍼지는 시간을 지연시키고, 헹굼 과정에서도 세정 성분이 남게 돼
추가 헹굼이 필요하게 된다.
세제는 반드시 투입구를 통해 넣어야 물과 함께 세정성분이 세탁기 내로 유입돼 빨래에 고르게 분산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세탁기 청소 잊어서는 안되 


여름철에 항상 걱정되는 부분이 바로 살균 등의 위생적인 부분이다.

하지만, 모든 옷을 일일이 삶아서 소독할 수 없으므로 평소 세탁기 청소를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흔히 세탁 후 물기가 빠져나간 세탁기가 깨끗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세탁 후의 세탁기 통에는 물기와
섬유 찌꺼기 등이 남아 있어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장마철 눅눅한 습기 어떻게 제거할까?  http://rodman51.tistory.com/820
장마철 아파트 관리 어떻게 해야하나?  http://rodman51.tistory.com/821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