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저녁  예능의 강자 1박2일이 마침내 폐지된다.

KBS가 6개월 후 < 해피선데이 > '1박 2일' 폐지를 결정한 가운데 강호동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도
속속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승기 측 관계자는 "당연히 아쉬울 수밖에 없는 결정이라며 하지만 정상에 있을 때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엄태웅 측 관계자는 "오늘(19일) 오후 폐지에 대해 통보를 받았다며 엄태웅은 프로그램에 투입된지
얼마 되지 않아  폐지 소식에 안타까워하고 있지만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측 관계자 또한 "시원섭섭하다며 본인도 많은 생각을 했었는데 최선을 다할 수 있는 6개월이
주어져서 다행이다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코요테 앨범에도 전념할 생각이다"라고 밝했다.

은지원은 현재 입장에 대해 노코멘트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수근 측 관계자는 "현재 가족과
여행 중이라 통화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KBS는 '1박 2일' 하차 의사를 밝힌 강호동과 협의를 이어왔으며 19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6개월 후 폐지 결정을 전달했다.


그동안 일요예능의 강자로  동 시간대에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한 1박2일이  마침내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

야생 버라이어티를 내세우며 출발한 1박2일은  전국을 누비며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소개해
1박2일이 촬영을 했던  장소는  지역의 명소와 새로운 관광지로 급부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신분의 여섯남자가  각기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1박2일을  이끌어가기에는  처음부터 한계가  예견되어 있었다.

가수와 개그맨 영화배우로 구성되어진 팀으로 현재까지 왔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적이라고 볼수있다.

처음  1박2일이 시작되었을때  기획의도가  현재처럼 장기적인 프로젝트가 될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었다.
 
그동안 1박2일에 얼굴을 비쳤던 많은 연예인들과 함께  야생을 체험하고 여행하는  기획의도가
강했었는데
의외로 맴버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뜨거운사랑과  성원에 
현재의 6인체제가 정착되었다.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성원속에 롱런할것 같았던 1박2일도
올초 이승기의 일본 진출설과 함께 1박2일 하차설이 흘러나오는등  한계상황에 직면 했었다.
그당시 우여곡절끝에 이승기의  잔류로 위기상황을 모면했지만  이미 이승기의 하차설이
흘러나왔을 때부터
맴버들은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번에 강호동의 하자설이 흘러나왔을때  가장먼저  생각난 맴버가 이승기이다.
이번 KBS의 1박2일 폐지방침이 이승기에게는 또다른 기회가 되고있다.

공교롭게도 1박2일을 하차하겠다고 밝힌2명의  맴버가 1박2일 안에서
가장 영향력과 비중이 높은  이승기와 강호동이다.


결국 올초  1박2일 하차설로  프로그램을 위기상황으로  몰았던  이승기의 하차설이 단초가 되어
강호동이 종편과 관련해 자신의 거취문제로  마무리를 하는 모양새가 되었다.
1박2일을 사랑하는 시청자들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결정이지만  1박2일 폐지는
어느정도 예견된 상황이었다.

KBS측에서도  1박2일 폐지를 결정했지만  1박2일을 대채할수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는
쉽지않을것으로
예상되고있다.
일각에서는 1박2일 시즌2 가 시작되는것  아니냐는 이야기와 함께
원년맴버인 MC몽의 복귀가 시즌2에  이루어 지는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확인된 내용은 없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망구멍구 2011.08.22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박2일 폐지는 강호동의 맴버들을 배려하지않은 지난친 욕심같습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의 특성상 돈을 따라 움직이는것을 비난하기는 힘들지만
    1박2일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있는 강호동의 하차표명이 6개월 종영을 만든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강호동이나 이승기 은지원 엄태웅은 각자의 분야에서 확고한 자리를 유지하고 있지만
    김종민이나 이수근처럼 1박2일의 후광으로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출연자의 앞날이 걱정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