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이 세금탈세와 관련해 쏟아지는 비난을 뒤로하고  은퇴를 했다.
당연한 결과였다.
국민의 4대의무중 하나인 납세의무를  그것도 일반인들이 상상할수없는 고소득 수입을
올리는
강호동이 제대로 지키지 않고 탈세를 했다는 사실은  충격이었다.

유재석과 더불어 국민MC라는 칭호를 들었던  강호동이었기에
시청자들의 배신감은  더욱 컸었고  발빠른 은퇴선언 이후에도  좀처럼  강호동에 대한
비난이
가라앉지 않고있다.


표면적으로  강호동 탈세사건은  강호동의 은퇴로 마무리되는 모습이다.
하지만  강호동의 은퇴속에 숨어있는 꼼수를 보며
많은  시청자들이 다시금 분노를 느끼고있다.

"잠정은퇴"

강호동은 스스로 은퇴선언을  하며  잠정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즉  다시말해 언제든지 방송에 복귀할수 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팬들과 시청자를 기망하는  행위가 아닐수없다.

KBS를 비롯해  MBC SBS는 방송사 내규를  통해 위법 또는 비도덕적 행위를 하였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람의 방송출연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이 규정을 가지고 폭행 도박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많은 연예인을 중도 하차시켰다.
강호동의  탈세는  결코 가벼운 논란거리가 아니다.

강호동이 은퇴선언을  하지않았더라도  지금까지 방송사 관행이나  내규를 볼때
중도하차는 기정 사실이었다.


이런 사실을 인식하고 있는  강호동은 방송사보다 한발앞서  승부수를 띄웠다.
일파만파로  번져가는  탈세파문 확산을  한방에  잠재우고  자신의 행동에 대해 스스로 책임지는
연예인의 모습을  보여줄수있는  은퇴선언이라는  초강수를  논란이 불거진지 사흘만에
전격적으로 발표한것이다.

하지만  천하의 강호동도 추후에 은퇴번복이라는 구설은 걱정되었는지 은퇴선언 앞에 
잠정이라는  단어를 넣은 기형적인  은퇴선언을 발표했다.
한마디로 블랙코미디를 보는듯한  강호동의 잠정 은퇴선언은  강호동의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

소나기는 잠시 피해가라는 얘기가 있듯이  성난 시청자와 팬들의 질타를  잠정은퇴라는 이름으로
피해가는  강호동의 모습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 결코 책임지는 모습이 아니다.

차라리  방송사의 징계절차를 통해 충분한 자숙의 시간을 갖고   다시금  시청자와 팬들의
용서를 구한뒤
방송에 복귀하는  모습이 그동안 국민MC라 불렸던  강호동이  팬들과 시청자에게
속죄할수있는  길일것이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